최종편집 : 2020-06-03 23:45 (수)
전통이 주는 새로운 영감, 한국화 마카롱 ‘달토당’ 안현빈 대표
상태바
전통이 주는 새로운 영감, 한국화 마카롱 ‘달토당’ 안현빈 대표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0.03.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 한국화와 유럽 디저트 마카롱이 만났다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최근 부쩍 마카롱 전문 베이커리 숍이 늘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마카롱은 어느새 K 푸드화되면서 이른바 ‘뚱카롱’(겹쳐진 마카롱 꼬끄 안에 필링이 두껍게 들어가 있는 형태)도 크게 인기를 끌었다.

여러 가지 마카롱들이 형형색색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끌지만 진정한 한국형 마카롱이라고 하면 역시 달토당의 것을 빼놓을 수 없다. 달토당은 한국화 마카롱을 제작하고 있는 안현빈 대표의 작은 공간이다. 비록 작은 공간이라고 하지만 이 마카롱 가게가 지닌 전통적 창의성은 무궁무진함을 담고 있다. 서양의 작고 동그란 디저트 위에 한국화를 접목시킬 생각을 하게 된 배경은 무엇이었을까.

오늘날 국내에 들어온 외국 디저트들은 하나하나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그 수가 방대하다. 마카롱 역시 그중 하나이며 최근 여러 베이커리 숍의 자체적 개량을 통해서 한국형 뚱카롱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 글로벌 시대가 본격화되며 먹거리 역시 국경의 제한을 받지 않고 세계화되는 사례라 볼 수 있다.

마카롱은 외국의 디저트에 불과하지만 현대에 들어서는 국내에서 인기를 끄는 여러 베이커리 종류 중 하나가 됐다. 공급이 쏟아지는 실정 속에 많은 베이커들이 어떻게 하면 더 눈에 띄는 특별한 마카롱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 안현빈 대표는 그 답을 전통과 현대의 조화에서 찾았다.

전통문화에 매료되어 마카롱에 새로운 한국적 디자인을 고안해 낸 ‘달토당’ 대표 안현빈 씨를 만나서 전통문화의 변주 그리고 전통과 현대, 그 조화가 만들어 낸 특별한 이야기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달토당 안현빈 대표
달토당 안현빈 대표
달토당 안현빈 대표

 

대표님과 ‘달토당‘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저는 한국적인 이미지를 더한 마카롱을 제작하고 있는 안현빈 입니다. 한국적인 마카롱이라고 하면 조금 낯설 수 있지만 유럽의 디저트인 마카롱을 재해석해서 꼬끄 위에 전통 한국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달토당이라는 작은 마카롱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저의 작업실이자 한국화 마카롱이 탄생하는 곳이에요.


유럽의 디저트인 마카롱에 한국 전통 민화가 그려진 것이 신기했어요. 자세한 설명 부탁드려요

저는 원래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했고 졸업 후에 문화재 복원사가 되고자 했어요. 2년 동안 부여 한국전통문화교육원에서 공부했는데 그때가 우리 전통문화를 접하게 된 계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렇게 전통문화에 매료되어 우리 그림인 한국화를 알려야겠다고 생각을 하게 됐어요. 공부를 마친 후에 복원 프로젝트에도 참여했지만 사정상 그만두게 됐죠. 제가 원래 베이킹이 취미였는데 마카롱에 우리 한국화를 그리면 어떨까 생각을 하게 됐답니다. 주변 반응도 좋았고 그렇게 창업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안현빈 대표가 그린 한국화
안현빈 대표가 그린 한국화

 

민화가 그려진 마카롱, 주 고객층은 어떤 분들인가요

고객분들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다양합니다. 사실 처음 한국화가 그려진 마카롱을 제작하면서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처음 창업을 시작할 때 주 고객을 한국화를 접해본 적 없는 외국인을 타깃으로 생각했었거든요. 이렇게 모두 좋아해 주실 거라 생각 못 했었죠. 너무 감사하더라고요.


반응이 좋을 거라고 예상하셨나요

전혀요. 반응이 이렇게 좋을 거라고 솔직히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지금 떠올려봐도 기억에 참 많이 남는 게 제가 첫 오픈 날 자신이 없어서 한국화가 그려진 마카롱을 30개도 준비하지 않았었거든요. 지금도 가끔 그때 생각을 하면 웃음이 나는데 비록 처음에 자신은 없었지만 저한테는 이 작업이 굉장히 소중하고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돼요.
 

한국화 마카롱, 청자의 청아한 옥색이 마크롱 꼬끄에 표현되어 있다
한국화 마카롱
한국화 마카롱


한국에선 현대에 와서야, 그것도 최근에 마카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민화가 그려진 마카롱도 현대와 전통의 조화라고 볼 수 있을 듯해요. 원래 역사나 전통에 대한 관심도가 높으셨나요

사실 저도 역사나 전통에 대해서 무지했던 평범한 사람 중에 하나였어요. 하지만 한국전통문화교육원에서 공부하면서 “내가 현재와 미래를 잇는 중간 다리가 되어야겠다"라고 생각했어요. 말하자면 하나의 꿈을 가지게 된 것이죠. 엄청 거창하게 생각한 것 같지만 사실 거창하다기 보다 제가 할 수 있는 작은 것이라도 시도를 해보자 마음먹었던 것 같아요. 우리 문화와 역사에 대해 다시 공부하고 돌아볼 수 있는 좋은 배움이었죠. 문화재 수복자는 되지 못했지만 지금 하고 있는 일도 소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카롱 위에 전통 민화를 그리게 되신 계기도 궁금합니다

저는 앞서 말했듯, 전통문화나 역사에 대해 전혀 관심도 없었고 어렵고 따분하다고 생각해왔던 사람 중 하나였어요. 하지만 직접 몸으로 배우고 접하다 보니, 정말 우리 고유문화가 아름답고 깊은 가치를 지니고 있구나 깨닫게 됐어요. 특히 한국화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 동양의 중국화, 일본화와 차별화된 우리나라만의 따뜻한 색감과 그림들을 모두에게 알리고 싶었어요. 동양화가 아닌 특별한 우리 한국화를요. 그래서 취미로 시작한 마카롱을 가지고 좀 더 특별하게, 어렵지 않게 사람들에게 한국화를 알릴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시작해본 작업이에요.
 

한국화 마카롱, 섬세한 색감 표현이 돋보인다
한국화 마카롱

 

민화가 그려진 마카롱은 한국의 문화를 알리기에 참 좋은 아이템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해외 진출 계획에 대해서 생각해보신 적은 있나요

이 한국화가 그려진 마카롱을 해외에서 선보인 적이 있었거든요. 일본에 한번 선보인 적이 있는데 2018년(부산-가나자와)국제교류재단 행사에 참여했었어요. 제 가게에 찾아와 주시는 외국인 손님들이 대부분 일본 분들이었는데 일본 현지에서도 반응이 굉장히 좋더라고요.

처음에는 한국화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싶은 마음이 계기가 되었지만 ‘먹는 것이 그 사람의 내면을 형성한다’라는 말도 있잖아요. 디저트를 통해 한국 문화를 알리고 싶기도 하고 제 마카롱을 드시고 한국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진다면 참 뜻 깊은 일이 될 수 있겠죠. 아직은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해외 진출에 대해서도 꿈꾸고 있는 단계입니다.


현대 산물에 전통적 소재들이 계속해서 더해지는 시도가 참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전통에 대한 대표님의 생각과 견해가 궁금합니다.

저는 전통이라고 해서 머물러 있는 존재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과거와 현대 그 사이에서도 충분히 변화되고 있고 다양한 시도 역시 이뤄지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전통문화를 이어 간다는 건 옛날 그대로 유지해서 이어 간다는 것보다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지금 현재 살고 있는 우리에게 적용되고 변화되어가면서 이 모습 또한 훗날에 전통으로 자리 잡아지지 않을까요. 전통은 계속 움직이고 변화되면서 항상 우리 옆에 알게 모르게 자리 잡고 있다고 생각해요. 우리의 모습이 곧 전통이 될 수도 있는 것이겠죠.


사실 실제 물감만큼이나 색상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 예측이 됩니다. 마카롱 위에 민화를 그리실 때 색상 표현은 어떤 방식으로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처음에는 마카롱 위에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쉽진 않았습니다. 마카롱 꼬끄 위에 그림을 그린다는 것은 물 농도나 색감 표현에 대해 많이 신경을 써야 하는 작업이었는데요. 한국화다보니 덧칠을 하는 기법이 아니기 때문에 수정도 어렵고요. 많은 시도 끝에 이젠 감을 익혀서 조절하면서 그리고 있어요.
 

한국화 마카롱
한국화 마카롱


젊은 층에도 한국화가 그려진 마카롱의 인기가 상당한데요. 전통문화를 알리게 되는 매개체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마카롱뿐만 아니라 다른 디저트에도 접목을 해보려고 해요. 케이크 혹은 마들렌 등 다양한 디저트에 한국화 접목을 시도해보고 싶어요.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합니다

저는 올해 말쯤 덴마크로 떠나게 되는데 그곳에서 기법이나 다양한 서양의 디저트류들도 배워볼 생각이에요. 제가 그곳에서 배운 것들을 토대로 한국적인 이미지를 더한 디저트들을 앞으로도 쭉 소신 있게 작업해 나가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시도한다는 건 책임을 진다는 것 같아요. 작업도 나 자신에게도. 손으로 무엇을 창조한다는 건 참 쉽지 않은 길 같지만 그래도 참 멋진 일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나만 아는 그런 뿌듯함이 있잖아요.  남들이 알아주면 더 기쁘고요.모든 핸드메이커 독자분들과 핸드메이드 장인들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