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01:35 (수)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 고즈넉한 한옥 분위기 ‘전통정원’으로 변신한다
상태바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 고즈넉한 한옥 분위기 ‘전통정원’으로 변신한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2.1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정원 예상 조감도 / 전주시 제공
전통정원 예상 조감도 / 전주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기자] 전주시가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을 한옥마을만의 고유한 정서와 정체성을 담은 '전통정원'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5억원의 사업비를 들인 이번 사업은 전주공예품전시관 주차장 부지 1,396㎡, 총 422평 규모를이달 안에 전통정원으로 탈바꿈 시킬 계획으로 한옥의 고즈넉함을 느낄 수 있도록 최소한의 나무와 바닥을 깔고 단아한 느낌의 전통정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전통정원은 야외에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한류마당과 전주의 전통 이미지를 살릴 수 있는 투영연못으로 꾸며지며 정원의 바닥은 전통방식의 장대석 포장으로 조성하였다. 또한  꽃나무 가지를 휘어서 병풍 모양으로 만든 ‘취병’과 마을 어귀나 다리 등에 세우는 수호신 ‘벅수’도 설치했다.

이외에도 시는 황매화, 꼬리조팝나무 등 723주와 백리향, 은사초 등 9100본을 식재해 전통정원의 품격을 높일 계획이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전통정원 조성을 통해 전통놀이, 공연, 프리마켓 등이 일상이 되는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하고 시민들의 소통과 다양한 활동, 문화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핵심공간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주공예품전시관을 중심으로 국가대표 관광명소인 전주한옥마을과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대한민국의 대표 관광거점 도시로 많은 예술가들과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손의 도시 (핸드메이드 시티)'로 거듭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수공예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축제와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지역 수공예 작가들을 널리 알리고, 수공예 장터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연구하고 있으며 한국적 손품의 가치에 대해 공감· 인정하고, 많은 이들이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 기획하고 있다.

또한 전통·생활·공예문화를 기반으로 수제작의 정신을 살려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손으로 만드는 수제작 산업의 활성화와 시장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많은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