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17:52 (목)
서울시, 1월부터 북촌 한옥청에서 ‘소반과 옷칠展’을 시작으로 전시 시작
상태바
서울시, 1월부터 북촌 한옥청에서 ‘소반과 옷칠展’을 시작으로 전시 시작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1.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촌 한옥청 가옥 외부 전경 / 서울시 제공
북촌 한옥청 가옥 외부 전경 / 서울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기자] 서울시는 신년을 맞이해 사전공모를 진행하고, 북촌 한옥청의 2020년 상반기 전시 및 대관 일정을 확정하여 ‘소반과 옷칠展’을 시작으로 1월부터 6개월간 전시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북촌한옥청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북촌 가꾸기 사업’의 일환으로 한옥 및 한옥지역 경관 보전을 위해 2003년 서울시가 매입해 시민 개방 한옥으로 활용하고 있는 공공한옥 중 한 채로, 서울시는 2017년도부터 북촌의 장소성과 한옥에 부합한 콘텐츠 관련 전시를 희망하는 서울 시민이면 누구나 대관신청이 가능한 시민공유 공간인 북촌 한옥청을 운영해오고 있다.

나무항아리 전시 '달, 얼굴' 2019 전시 모습 / 서울시 제공
나무항아리 전시 '달, 얼굴' 2019 전시 모습 / 서울시 제공

이번에 진행되는 상반기 대관전시는 총 16건을 선보일 예정이며 전시에는 도자, 목 가구, 전통 꽃꽂이, 보자기 등 전통문화 및 공예 분야를 비롯해 펜화, 사진 등 현대공예 분야를 선보일 예정으로 학생, 작가, 단체의 참여로 진행된다. 개별전시는 각각 1~3주간 진행되며, 전시기간동안 전시자가 상주하여 관람객들에게 전시를 안내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담고 있는 공공한옥은 지역문화 재생에 주효한 건축자산”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시민들이 그 가치를 공감하고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며, “북촌은 남산골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우리네 이웃들이 살아가는 거주지역이므로, 지역을 방문할 때에는 주민들을 배려하는 ‘성숙하고 조용한 방문객’이 되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촌 한옥청에서 보이는 가회동 전경 / 서울시 제공

한편, 전시관람과 더불어 북촌 한옥청에서 바라다 보이는 가희동의 겨이관은 또 하나의 감상 포인트로, 북촌 한옥청 방문 시 놓치지 말아야 할 북촌 풍경의 백미이다.

북촌 한옥청은 매주 월요일은 휴관하며 10시~18시까지 운영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전시프로그램 공모는 매년 상·하반기 서울한옥포털을 통해 사전 접수를 진행하며 2020년 하반기 전시 공모는 올 5월부터 접수할 예정이다.

북촌 한옥청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서울시 한옥건축자산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