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35 (금)
2019년 동아시아 출토 목간에 대한 연구 성과 및 경산 소월리 목간 실물 공개
상태바
2019년 동아시아 출토 목간에 대한 연구 성과 및 경산 소월리 목간 실물 공개
  • 최상혁 기자
  • 승인 2020.01.1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간 적외선 사진 / 문화재청 제공
목간 적외선 사진 / 문화재청 제공

[핸드메이커 최상혁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목간학회와 함께 오는 18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세미나실에서 ‘2019년 동아시아 新출토목간’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목간(木簡)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표면을 가공하고 문자나 그림을 남긴 나무 조각을 뜻하며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출토된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에 이어 신라시대 토지와 관련한 목간이 추가로 확인되었다.

이번에 출토된 목간은 길이가 74.2cm로 경산 인근 지역의 토지현황을 조사한 6세기 문서로 중앙에서 파견된 관리가 업무용 수첩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목간에 기록된 글자 가운데 ‘곡(谷)’,’답(畓),’제(堤)’등을 통해 골짜기를 배경으로 형성된 일정한 집단이 있었고, 조세 부과와 연관이 있다는 점도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현재 출토된 목간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수습 후 응급보전처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진행되는 동아시아 출토 목간에 대한 학술세미나는 지난해에 새롭게 세상에 나온 국내외 목간들을 소개하고 연구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총 2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에서는 국내에서 출토된 목간들을 소개하며 ▲ 경산 소월리 유적 발굴 보고(김상현, 화랑문화재연구소), ▲ 경산 소월리 목간의 기초적 검토(전경효,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발표된다. 이들 발표에서는 유적의 성격과 목간 출토 정황 그리고 목간의 적외선 사진 분석을 통한 판독과 내용 분석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2부에서는 동아시아(중국,일본)에서 출토된 목간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며 ▲ 2019년 중국 출토 간독자료(김진우, 경북대학교 인문학술원), ▲ 2019년 일본 출토 목간 자료(하시모토 시게루(橋本繁), 경북대학교 인문학술원)가 연구방향과 함께 발표된다.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출토된 목간의 실물도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될 예정이며 목간 실물공개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천존고 회의실에서 18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진행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학술대회가 출토 자료들의 기초 연구 단계에서부터 학계와 관련 기관이 서로 긴밀하게 협업해서 연구하는 사례의 본보기가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학술세미나와 목간 실물 공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