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17:52 (목)
똑같은 커플링, 우정링 재미없잖아- 핸드메이드 나무 반지
상태바
똑같은 커플링, 우정링 재미없잖아- 핸드메이드 나무 반지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0.01.1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다른 소재 선택으로 특별한 나만의 반지, 핸드메이드 나무 반지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흔히 사랑의 서약으로 반지를 주고 받는다. 혼인 시에 결혼반지를 맞추기도 하고 연인이 되면 서로만 바라보겠다는 약속으로 커플링을 맞추곤 한다. 최근에는 꼭 연인 사이가 아니더라도 친구들끼리 반지를 하는 우정링도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이와 같이 약속의 증표로 반지를 나눠 끼는 문화는 꽤 오래전부터 지속됐으며, 현재 그 형태를 달리해가며 변하고 있다.

과거 금이나 은, 니켈 소재로 만든 반지가 주류를 이뤘다면 지금은 소재부터 폭넓게 선택이 가능해 이색적인 반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시대가 됐다. 반지의 소재만 선택이 가능한 것이 아니라 이를 직접 체험하며 만들 수 있는 공방도 생겨났다. 온라인 검색창에 ‘반지 만들기’만 서치를 해봐도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이는 그 수요를 입증한다.

보다 능동적으로 다양한 소재를 이용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공방을 찾는 이들이 늘었다. 전문 작가가 직접 세공을 해서 만들어 내는 반지는 세심한 기술과 손길이 들어가지만 주문을 통해 받아보는 반지보다 자신들이 직접 체험하고 만드는 것에 의미를 두는 경향이 생겨난 것이다.

달밤목공소의 나무 반지
달밤목공소의 나무 반지

쉽게 원데이 클래스를 통해 반지를 만들 수 있는데 소요시간이 길지 않고, 추억을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다는 점에 의미를 둔다. 약속의 증표로 나눠 갖는 반지인 만큼 조금은 수고롭더라도 직접 만들어 정성을 담고자 하는 것이 대부분 공방을 찾는 이유다.

금이나 은 소재로도 반지를 만들어 볼 수 있는 공방이 대부분이지만, 비즈를 꿰어서 만든다거나 매듭 반지를 배울 수 있는 곳, 레진 소재로 반지를 만드는 곳도 있다. 그 중 본 기자에게 가장 눈에 띈 것은 나무로 반지를 만들어 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색다른 소재 선택으로 특별한 나만의 반지, 나무 반지 만들기

과거엔 디자인적 요소로 색다름을 추구했다면 최근엔 그 소재부터 선택의 폭이 넓다. 그중에서도 특히 나무 반지가 신기해 보이는 이유는 물리적으로 쉽게 구부러지는 재질이 아니거니와 보통 나무로 무언갈 만든다고 하면 집을 짓거나 가구를 만드는데 많이 사용된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나무가 반지가 될 수 있는 것에 의문을 가지는 것이 무색하게 완성된 형태의 나무 반지는 생각보다 정갈하고 고급스러운 모습을 갖추고 있다. 나무의 결이 더 잘 표현되어 그 질감과 색감이 따뜻하게 보인다.

달밤목공소의 나무 반지
달밤목공소의 나무 반지

나무의 특성상 질감이나 색감이 전부 다르게 표현될 수 있어 유니크한 반지를 만드는데 상당 부분 기여를 한다. 또 같은 소재라고 하더라도 어떤 과정을 거치느냐에 따라 느낌이 다르다. 나무의 옹이와 결은 다듬는 방법과 만드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특별한 디자인이 될 수 있다. 여기에 탄생석이나 각인을 추가할 수 있고 여러 가지 의미를 함께 담을 수 있다 보니 더 재미난 결과물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처음 나무 반지 공방에 도착을 하면 몇 호수의 반지를 착용하면 좋을지 사이즈 측정에 들어간다. 그리고 주 재료인 나무 소재를 선택한다. 공방에 따라 나무의 종류를 선택하게 하기도 하고 어떤 곳은 색상에 따라 분류를 한다.

나무 반지 제작 전경
나무 반지 제작 전경

나무 종류를 둘러보면 호두나무부터 제브라 나무, 너도밤나무, 느티나무, 로데시안 티크 등이 있으며, 그 외에도 장미목이나 유창목, 체리목, 비취목, 파덕, 흑단 등이 있다.

색상으로 분류해 짙은 밤색은 주로 호두나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줄무늬가 들어간 제브라 이외에도 레드 브라운, 애쉬, 화이트 애쉬 등 나무의 재료에 따라 의외로 다양한 색상을 골라볼 수 있다. 보통 나무색이라고 하면 갈색을 떠올리기 쉬우나 밝은 색상의 아이보리 톤의 소재를 골라볼 수도 있고 살짝 붉은 색감으로 선택할 수도 있다.
 

종이처럼 얇게 켠 나무를 층층이 감아 만드는 방법인 벤트우드 방식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타공 방식은 쉽게 쪼개질 수 있지만, 종이처럼 얇게 켠 나무를 층층이 감아 만드는 방법인 벤트우드 방식의 반지는 쉽게 깨지지 않아 실용적으로 착용이 가능하다.

목재를 고르고 나면 큐빅을 추가할 것인지, 문구나 별자리 등을 각인할 것인지 선택하기도 한다.


집에서 쉽게 나무 반지 만드는 방법, 나무 반지 만들기 DIY 키트

공방에 가기 힘들다면, 집에서도 쉽게 만들어 볼 수 있는 나무 반지 만들기 DIY 키트도 눈여겨 보자. 시간이나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서도 나무 반지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달밤목공소 나무 반지 만들기 DIY 키트 구성

키트 안에는 반지가 될 나무와 사포, 면포, 왁스 첨가 오일 등 나무 반지를 만드는 데에 필요한 모든 재료들이 함께 구성되어 있다. 주문할 때는 반지 호수와 나무 종류를 고르면 되고 더 매끈한 형태의 반지를 원하는 경우 그에 맞는 사포를 추가할 수 있다.

키트를 이용해서 만들면 생각보다 소요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는다. 처음 시작부터 마감까지 1시간 정도이면 나무 반지를 완성해 볼 수 있다. 

자연친화적인 감성과 단단한 힘이 느껴지는 나무반지
다양한 색상 선택도 가능하다

색다른 커플링이나 우정링을 찾고 있다면 따뜻하고 단단한 매력의 나무 반지를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겹겹이 쌓이는 나무의 나이테와 같이 사랑도, 우정도, 시간도 '함께 쌓아가는 사이'라는 특별한 기분을 느끼게 해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