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11:08 (금)
핸드메이드 처음 시작한다면, 동대문종합시장 첫걸음
상태바
핸드메이드 처음 시작한다면, 동대문종합시장 첫걸음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0.01.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수공예를 취미로 시작하거나 소규모 창업을 계획하는 이들이 제일 먼저 찾게 되는 곳은 아무래도 동대문종합시장이다. 이곳은 각종 수공예에 필요한 재료들부터 도구들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는 곳으로 각광을 받는다. 물론 큰 규모의 비즈니스 거래도 가능하다.

특히 패션 분야 재료 구입의 메카로 긴 시간 입지를 다진 만큼 작은 고객도 많지만 큰 규모의 비즈니스 거래를 하는 경우도 다수다. 그렇기에 패션의 트렌드를 빠르게 익힐 수 있으며 소규모의 핸드메이드 창업을 시작한다면 시장 내부를 걷고 물건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동대문종합시장 외부 전경/ 윤미지 기자
동대문종합시장 외부 전경/ 윤미지 기자
동대문종합시장, 입구가 많아 원하는 방향으로 바로 입장이 가능하다/ 윤미기 기자
동대문종합시장, 입구가 많아 원하는 방향으로 바로 입장이 가능하다/ 윤미기 기자

시장 내부를 돌아다니다 보면 다양한 나이대의 방문객을 만나볼 수 있는데 연령층의 폭이 넓은 것에도 그만한 이유가 있다. 50대를 훌쩍 넘는 고객에서부터 이제 갓 성인이 된 스무 살 어린 학생들도 이곳을 방문한다. 부모님의 손을 잡고 따라나선 아이들은 그렇다 하더라도 간혹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방문객도 있다. 그만큼 동대문종합시장의 문턱이 낮고 누구나 부자재를 구입할 수 있다는 방증이다.


없는 거 빼고 다 있는 동대문종합시장

동대문종합시장은 1970년 문을 열고 오랜 시간에 거쳐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약 5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변함없이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한국 패션의 흐름이 이곳에서 시작한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해당 분야 종사자들의 발걸음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윤미지 기자
1층에서는 지퍼, 단추 등 각종 의류 부자재와 간단한 도구들을 판매한다/ 윤미지 기자
각종 원단을 구입할 수 있는 동대문종합시장 2~4층 모습/ 윤미지 기자
각종 원단을 구입할 수 있는 동대문종합시장 2층 모습/ 윤미지 기자

1층에서는 각종 의류 부자재들은 물론 기본 도구를 함께 구입할 수 있는데 그렇기에 처음 핸드메이드에 발을 들였다면 필수적으로 둘러봐야 하는 곳이다. 장인은 도구를 가리지 않지만 핸드메이드 초보라면 자신에게 꼭 맞는 도구 구입은 물론 무엇이 필요한지 꼼꼼하게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물건들을 구입하는 것이 그렇게 어렵지 않은 이유는 오랜 시간 장사하며 이에 통달한 사장님들께서 무엇을 사야 하는지 금방 알려주시기 때문이다. 그 외에도 단추, 후크, 옷 제작 시 필요한 고무줄 등 여러 가지 부자재를 같이 구입할 수 있다.

2층부터 4층은 원단 시장이 꽉 차 있다. 통로를 바쁘게 오가는 택배 기사부터 원단 사입을 책임지고 있는 각 의류회사들의 책임자 그리고 시장 조사를 나온 패션학도들까지 역시 나이대가 다양하다. 특히 고급 원단부터 직접 주문 제작하는 원단이나 니트, 실크 종류의 특수 원단까지 골고루 접할 수 있는데 구입 전 미리 비교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원단 스와치’를 제공받을 수 있다.

스와치란 각종 원단의 소재와 색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조각으로 잘라서 묶어 둔 샘플을 뜻한다. 원단 구입에 필요한 정보를 담고 있어서 스와치를 받아 발주 전 비교할 수 있다. 누구나 가져갈 수 있긴 하지만 스와치를 담긴 전 미리 양해를 구하면 좋다.

어린 고객도 많은 이유는 이제 갓 대학에 입학한 패션학도들이 과제를 위해 찾는 경우가 다수다. 또한 취미 삼아 재봉을 시작한 이들에게 한 가지 팁이 될 수 있는 것은 처음에는 자투리 천을 구입해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팔고서 남은 원단을 말하는데 생각보다 폭도 크고 좋은 천이 저렴한 가격에 나와 있어 초보자는 자투리 천으로도 특별한 작품을 만들 수 있다.

5층은 각종 액세서리 부자재들을 구입할 수 있으며 최근에는 휴대폰 케이스부터 드림캐처 등 각종 소품을 만들기 위한 재료들도 폭넓게 판매되고 있다. 지상 층 외에도 건물의 지하 층에는 홈 패션에 필요한 각종 재료들을 판매하고 있는데 침구나 수예, 커튼을 도매나 소매로 구입할 수 있다.

특히 뜨개질 입문자라면 건물의 지하 층으로 향하면 각종 소재의 실과 뜨개질 도구를 구입할 수 있고 원하는 경우 짧은 수강도 가능하다.
 

1층에 위치한 조은침구, 혼수를 장만하기 위해 동대문종합시장을 찾는 예비부부도 다수다 / 윤미지 기자
혼수를 장만하기 위해 동대문종합시장을 찾는 예비부부도 다수다, 1층에 위치한 조은침구 / 윤미지 기자
2층에서는 각종 혼수 한복을 둘러볼 수 있다/ 윤미지 기자
2층에서는 각종 혼수 한복을 둘러볼 수 있다, 사진은 한빛주단 / 윤미지 기자

흔히 수공예의 메카로 인식되어 해당 분야 종사자나 입문자가 많이 찾는다고 여겨지지만 동대문종합시장을 찾는 특별한 손님들이 또 있다. 바로 혼수를 보러 오는 예비부부다. 1층에 입주해 있는 각종 혼수 물품 가게들은 합리적인 가격대로 구입이 가능한 것은 물론 트렌디한 디자인의 인테리어를 준비할 수 있으며 지하층에는 커튼도 함께 둘러볼 수 있다. 또한 2층 원단 시장을 구경하다 보면 한복을 맞출 수 있는 곳도 있어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면 필요한 전통 복식에 대해 상담이 가능하다.


동대문종합시장이 갖는 의의

동대문종합시장은 우리나라 보물 제1호인 흥인지문을 옆에 두고 위치해 있으며 동양 최대 규모의 의류 재료 전문상가로 많은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다. A동부터 D동까지 나눠져 있으며 여러 가지 부자재 상가들로 채워져 있어 국내 방문객은 물론 해외에서 온 여행객까지 관심사를 가진 이들이 주로 찾는다.

K-패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외국인까지 발걸음을 향하게 하는 경로는 바로 옆에 청계천을 두고 건너편에 형성되어 있는 대형 쇼핑몰의 존재도 한몫을 한다. 이곳을 찾은 여행객은 한국의 의류를 구경하고 바로 부근에 있는 부자재 상가를 같이 관광하기도 한다. 특히 부근에 대한민국 보물 1호인 흥인지문이 위치해 있다 보니 더욱 특별한 관광 코스로 자리매김했다.
 

청계천 방향 1층 외부 상가의 모습 / 윤미지 기자
청계천 방향 1층 외부 상가의 모습 / 윤미지 기자

동대문종합시장이 가진 입지적 조건 자체가 탁월한 면도 많은 방문객을 부르는 요소 중 하나다. 청계천을 옆에 두고 있어 찾는 이가 많고 바로 건너편 동대문의 랜드마크인 쇼핑몰로 향하는 길에는 헌책방들이 늘어서 있다. 많은 패션학도들은 이곳을 통해 고가의 패션 서적을 저렴하게 구입하기도 한다. 물론 그 외 다른 서적을 찾는 이도 많다.

낭만과 꿈을 가진 패션 메카로 인식된 동대문종합시장은 이와 관련해 다수의 드라마나 영화의 한 장면으로 등장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특히 2012년 방영된 드라마 ‘패션왕’은 동대문시장에서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성공하기까지의 젊은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아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처럼 세계 무대에서 디자이너로 성공을 동경하며 동대문시장을 배경으로 꿈과 기술을 갈고닦는 패션학도들이 지금도 이곳을 찾고 있으며 그렇기에 더욱 민감한 디자인 트렌드를 짚을 수 있는 곳으로 입지를 다졌다.


소규모 핸드메이드 창업 계획하고 있다면

취미로 수공예를 시작했거나 혹은 소규모 창업을 꿈꾸고 있는 이들에게도 동대문종합시장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부자재를 대량으로 구입하지 않아도 되며 이는 재고를 남기게 될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어 소규모 창업에 적합하다.

물론 소규모 창업 이후 판매량이 올라가면 원하는 단위의 대량 구매도 가능하다. 대량 구입 시에는 단가를 조금 더 절감할 수 있고 이미 시장 조사를 끝내고 신뢰할 수 있는 업체를 만난 경우가 대부분이라 트렌드에 대한 정보도 빠르게 입수할 수 있다.
 

/ 윤미지 기자
5층 액세서리 부자재 시장의 모습. 토요일에도 고객으로 붐빈다/ 윤미지 기자
/윤미지 기자
각종 액세서리 부자재들이 진열 되어 있다, 사진은 5층에 위치한 153의 제품들 /윤미지 기자

최근 플리마켓이나 온라인을 통한 수공예 제품 판매가 늘고 있다. 처음 시작을 하게 되면 많이들 막막하게 생각할 수 있지만 준비하는 기간 동안에는 동대문종합시장에 매일 같이 출석 도장을 찍는 것으로 시장 조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해당 시즌에는 어떤 재료들이 떠오르는지 트렌드를 미리 예측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시장 조사는 발품이 중요하다는 것은 백 번을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다.

처음 방문할 때는 간편하게 수첩 하나를 들고 편안한 마음으로 둘러보는 것도 좋다. 시간이 갈수록 무엇을 봐야 하는지, 구입 절차는 어떤지 금방 터득하게 된다. 단지 걷고 또 걸으며 눈으로 직접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좋은 공부가 될 수 있는 공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