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7 17:52 (목)
문화비축기지,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시 개최
상태바
문화비축기지,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시 개최
  • 최나래 기자
  • 승인 2019.12.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서울시는 시민협치 워킹그룹 ‘시각예술 클라우드’에서 선정한 작가 권민호의 신작 <새벽종은 울렸고 새아침도 밝았네> 전을 오는 2020년 2월 16일(일)까지 문화비축기지 T4 복합문화공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업화 시설의 도면과 구조물의 형태를 소재로 다뤄 온 권민호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드로잉과 애니메이션, 뉴미디어를 결합한 신작들을 선보인다. 또한 김인근(미디어아티스트), 이재옥(인터랙티브 디자이너)과의 협업을 통해 관람객들의 발걸음과 소리에 상호작용하는 조명과 사운드를 제작하여 거대한 하나의 분위기로서 이 전시를 완성하였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문화비축기지가 산업화시대의 유산이라면 한국 조선산업의 역사를 열었던 국내 최초 초대형 유조선인 ‘애틀랜틱 배런’, 국내 최초 양산차인 ‘현대차 포니’, 전기생산과 용광로 산업의 상징인 ‘포항제철소’와 발전소 등은 국가의 양적 성장에 애쓰던 그 시대의 땀방울과 자부심을 상징하는 생산물들이다. 

작품에는 당대의 시간 위에 동물의 도상을 배치하면서 성찰적 비유와 풍자도 스며있다. 아기돼지가 부와 양적 성장, 걸음마 등을 상징한다면 암탉은 생산, 아침, 시작을, 이발소는 다소 사회적 문제가 되었던 뉴스의 일부를 기억하게 하다. 이발소는 남성의 외모를 가꾸는 장소이면서 한편으로는 왜곡된 휴식처의 상징물이다. 이처럼 권민호 작가는 시대에 관한 사건들을 매개하는 장치를 유머러스하게 연결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본 작품의 세밀한 드로잉에는 미디어(조명, 사운드 인터랙티브(interactive)), 애니메이션을 조합하여 공감각적인 체험을 유도하며, 기계의 리듬을 형상화한 사운드작업과 그에 반응하는 조명작업이 작가의 드로잉, 애니메이션과 공명하면서 작품과 공간, 관객 사이를 이어준다.

디자인 비평가 최범은 “그의 작품은 한국 산업화의 복합성과 내적 모순을 다루고 있다"고 전했으며, 기계 비평가 이영준은 “산업화 세대는 물론 산업의 성과에 대한 성찰의 단서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는 문화비축기지 T4 복합문화공간에서 10:00~18:00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 휴관한다. 전시관련 자세한 사항은 문화비축기지 블로그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