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17:20 (수)
문화재청 역대 최대 예산 증가에 따른 수공예 산업에 미치는 영향
상태바
문화재청 역대 최대 예산 증가에 따른 수공예 산업에 미치는 영향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12.1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문화재청 2020년도 예산이 1조911억원으로 올해 예산 9,008억원과 비교했을 때 1,903억원 21.1% 증액된 규모로 최종 확정되었다. 1조 원을 돌파한 예산은 역대 최대 수준으로 지난 9월 당초 정부안이던 1조 636억원보다도 275억원이 늘어난 금액이다.

사진=▲문화재청 제공
사진=▲문화재청 제공

증액된 예산은 문화재 정책기반 구축 분야에서 14억 원, 문화재 보존관리 분야에서 236억 원, 문화재 보호 분야에서 5억 원 등 일부 분야에서 추가 증액되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활용과 궁능원 관리 분야 등에 예산을 대폭 증액하고, 기존의 지정문화재 보호 중심에서 비지정문화재까지 포괄하는 새로운 보호체계의 도입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문화재 보존과 방재에 첨단 과학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유형문화재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원이 부족하던 무형문화재 보호에도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형문화재 공예산업은 전통공예, 현대공예, 공예 디자인 상품 등 다양한 형태로 명맥을 이어왔으나 대량 생산 제품들에 밀려 가격 경쟁력이 낮아지며 시장의 규모는 계속 정체되어 왔다. 이러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고 제작과 유통 인프라를 구축해 수공예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공예 전문인력 양성 및 창업지원, 공예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공예문화 인식 개선과 공예체험 기회 확산 등의 지원도 뒤받침 되야 한다.

이번 문화재청 역대 최대 예산 증가에 따라 수공예 산업에도 긍정적인 바람이 불길 바라며, 어떤 지원사업으로 공예산업에 활력을 줄지 주목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예산을 통해 취약계층 문화유산 향유 프로그램, 문화유산 방문캠페인, 세계유산 축전, 궁궐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확대, 세계유산의 등재 및 보존관리, 국제교류와 협력사업 확대로 문화유산 보존 선도국가의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도 예산안은 문화재청 미래비전인 ‘미래 가치를 만들어 가는 우리 유산’의 주요 정책과제를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중점 편성 방향은 ▲문화재 관리체계 혁신과 보존관리 및 방재에 첨단과학기술 활용  ▲상대적으로 지원이 부족했던 무형문화재 보호에 투자 확대  ▲문화유산 보존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연구 및 교육 강화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확대와 실감형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를 통해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기회 제고 ▲세계유산의 등재 및 보존관리, 문화재 국제교류・협력사업을 확대해 문화재 보존 선도국가로 위상을 강화 하는 것이다.

향후 이번 국회에서 확정된 2020년도 문화재청 예산은 1조 911억 원은 지원 여력이 부족하였던 분야에 대한 지원 확대와 더불어 문화재 관리체계 혁신의 기반 마련을 통해 새로운 유형의 문화재 행정과 정부 혁신 성과를 선보일 것이며 특히, 문화재청은 내년 세출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해 경제활력 조기 회복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