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17:20 (수)
전통과 현대 기술의 결합, 아름다운 작품으로 재구성
상태바
전통과 현대 기술의 결합, 아름다운 작품으로 재구성
  • 윤미지 기자
  • 승인 2019.12.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재해석, 해양유물전시관 해양교류실에서 선보여
다양한 전통 문화와 기술의 결합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4차산업 혁명 이후 예술도 다양한 트렌드를 맞게 됐다. 과거 평면상에 선을 더하고 색채를 입히는 회화 중심의 활동이 주를 이뤘다면 최근엔 영상이나 컴퓨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예술 또한 흔히 접할 수 있게 됐다. 흔히 미디어 아트라고도 표현된다. 4차산업이 도입되고 다양한 기술 집약적 예술이 성행하게 되는데 전통문화에 속했던 문화재, 유물 또한 이를 기틀로 삼아 색다른 반향을 맡았다.

전통문화를 흔히 지나간 것으로만 치부하게 되는 것도 오늘날의 현실이다. 다만 예술가들은 그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더 다양한 자양분으로써 활용하기도 하고, 이는 신기술을 접하는 것으로 여러 가지 형태를 띠게 되었다. 그 결과는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전통은 예술로서 승화되기도 했다가 어떤 때에는 문화 그 자체로 관광 산업에 활기를 돌게 한다. 또한 어떠한 상품으로서 가치를 가지기도 하는데 이럴 때는 실질적으로 경제적 수익을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다양한 사례를 통해 전통과 현대 기술 결합의 현주소를 살펴봤다. 

해양유물전시관 미디어아트 전시실 전경(사진-문화재청)
해양유물전시관 미디어아트 전시실 전경(사진-문화재청)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재해석하다

지난 10일부터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연구소 내 해양유물전시관(전남 목포) 해양교류실(제1전시실)에서 고려 시대 청자와 난파선 등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재해석한 영상을 선보였다.

‘해양교류’를 주제로 한 해당 전시는 연속화면을 투사한 ‘입체 파노라마 프로젝션 기법’을 활용한 것으로 이번 영상은 상설전시실 콘텐츠 개편 사업의 하나로 제작됐다. 고려 시대 난파선인 십이동파도선(11~12세기), 완도선(12세기), 달리도선(13세기)이 전시된 곡면의 공간에 영상이 더해지는 덕분에 더 실감 나게 전시를 즐길 수 있으며,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콘텐츠로 재현한 새로운 전시를 체험할 수 있어 더 의미가 있다.

영상은 바닷길을 통한 교류의 역사를 총 4장으로, 각 ‘교류’, ‘빚다’, ‘확산’, ‘잇다’ 등 고려 시대 청자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제1장에서는 물이 차오르고 바다가 생성되는 모습을 실감 나게 묘사했으며 바다 위 수많은 선은 항로의 이동을 상징, 바닷길을 이용한 교류를 눈으로 볼 수 있게 표현했다. 제2장에서는 도자가 빚어지는 과정을 면과 선으로 표현하되 부피와 율동을 담아 흙에서 도자로 만들어지는 내용을 담았고 제3장은 고려청자에 새겨진 문양을 통해 고려청자의 확산을 그렸다. 제4장은 수중문화재들이 바닷속에서 떠오르는 듯한 연출을 넣었으며 전시실을 곡면으로 감싸는 생동감 넘치는 영상으로 우리 수중문화재를 재해석했다.

주요 영상 외에도 컴퓨터그래픽을 활용한 혼합현실 영상을 통해 수중에서 난파선을 발굴하는 모습을 또렷하게 느낄 수 있는데 2003년 발견되어 보존처리를 마치고 올해 처음 대중에게 공개된 십이동파도선이 수중발굴 콘텐츠로 구성되어 진다. 혼합현실 또한 가상의 사물이나 현상을 실제 존재하는 사물에 덧입혀서 실제처럼 보일 수 있도록 하는 컴퓨터 그래픽 중 하나로 이는 평범하게만 여겼던 문화재에 생기를 넣어 관람객으로 하여금 직접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하는 소통의 과정을 가져 의미를 더한다. 

지난 17일 막을 내린 2019서울빛초롱축제 현장(사진출처-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지난 17일 막을 내린 2019서울빛초롱축제 현장(사진-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1년에 한 번 청계천을 환히 비추는 서울빛초롱축제

겨울 차가운 도심에서 무엇을 볼까 하면 단연 11월엔 서울빛초롱축제가 있다.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대략 1.2km 거리를 따라 수십만 개의 빛이 반짝이며 존재감을 발하는데 지나가던 외국인 관광객부터 서울 시민까지 발걸음을 붙잡아 사진 찍게 할 정도로 그 모습이 장관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11월에 축제가 진행됐으며 지난 11월 1일부터 시작해 17일 마지막 날까지 총 17일간 청계천을 빛으로 수놓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또한 올해 서울빛초롱축제는 자치구 및 주변 상권과 상생하는 축제로 진행됐다. 주변 다동, 무교동 맛집 지도를 등(燈)으로 만들어 작품으로 전시하는 등 지역 홍보에 도움이 되는 축제로 거듭났다.

특히 다양한 테마를 가지고 등불이 전시되었으며 1구간 청계광장에는 ‘당신의 동화, 서울’을 주제로 2구간에 속하는 청계분수부터 광통교에는 ‘서울, 동화를 만나다’, 3구간인 광통교에서 장통교까지는 ‘서울, 옛 시간을 이야기하다’, 4구간인 장통교부터 수표교까지는 ‘함께 꿈꾸는 동화, 서울’로 구성이 됐다.

고풍스러운 등불을 활용하여 청계천 일대를 반짝임으로 수놓은 해당 축제는 2009년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해 시작된 이래 매년 25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고 있어 관광 산업에 활기를 더했다. 지난 10년간 누적 관람객만 해도 2천만 명이 훌쩍 넘어가 명실상부 서울의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을 했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위인 세종대왕을 한지등으로 재현한 작품(사진-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위인 세종대왕을 한지등으로 재현한 작품(사진-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의 모습을 한지등으로 재현한 모습(사진-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의 모습을 한지등으로 재현한 모습(사진-2019서울빛초롱축제 공식홈페이지)

또한 과거 전통의 모습을 다수 재현하고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위인 세종대왕과 이순신 그리고 거북선이 한지 등으로 제작되기도 해, 우리 전통문화 이미지와 현대 기술이 결합한 모습을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축제를 만들어낸 사례로 들 수 있다.


해외 다양한 전통과 현대 기술 결합 사례들

전통문화와 현대 기술 결합의 사례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유수의 역사가 있는 문화유산을 소유한 국가들과 가상현실 기업이 함께 손잡고 문화유산의 과거 모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상여행을 실현하기도 했으며 국내 박물관에서도 좋은 반응을 보였던 전통문화 이미지를 결합한 굿즈 창출 또한 여러 외국의 박물관에서도 기획되어 전통문화를 입힌 특별한 상품으로 높은 판매율을 이끌었다.

이는 단순히 전통의 문양, 선조 화가들의 그림을 새긴 것 외에도 3D 프린팅 기법을 활용해 조금 더 입체감 넘치고 생동감을 부여한 제품으로 거듭나 높은 호응을 이끌었으며 해당 국가의 아름다운 전통 문양과 그림이 투영된 립스틱 케이스 등 상품 가치를 더하며 좋은 반응을 거뒀다.

이처럼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서 전통 이미지와 현대 기술의 혼합이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과거의 것에 새 옷을 입히는 과정에서 국가가 가진 정신을 한층 더 효율적으로 표현할 수 있으며 현대 기술 집약체로 이뤄낸 새 작품을 통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전통문화와 현대 기술의 접목은 문화 기록 가치 외에도 이 같은 관광 산업, 굿즈 판매를 통한 수익 창출로 연결될 수 있으니 경제적 가치까지 지니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보통 현대 작가의 새로운 디자인이 투영된 기념품을 찾는 경우도 흔하게 접할 수 있지만 관광을 온 외국인의 입장에서는 관광을 온 대상 국가의 고유한 전통을 입힌 제품을 선호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가장 큰 기대는 전통문화의 대중화를 꾀할 수 있다는 점인데 가독성이 뛰어난 미디어 아트로 우리 문화재를 감상하고, 축제 등을 통해 전통 이미지를 구현하여 접근성을 높이는 것으로 누구나 쉽게 우리 문화를 경험하고 알릴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여기기에 충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