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한·메콩 정상회의 기념, '메콩바자' 수공예 페어 열려
상태바
한·메콩 정상회의 기념, '메콩바자' 수공예 페어 열려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9.11.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메콩 5개국의 수공예와 디자인을 모두 살필 수 있는 장터와 체험 진행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한국-아세안 정상회의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은 아세안 주도의 지역 협의체를 활용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촉진하며 보호무역주의에 반대하고 교역과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상회의 세션Ⅰ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모두 25개 항으로 구성된 ‘평화·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 비전성명’을 채택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에 미얀마, 라오스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내일인 27일부터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진행된다. 메콩 5개국은 메콩강 유역에 위치한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베트남을 말한다. 이들 국가들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뛰어난 문화를 일군 나라들이기도 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이들 나라의 문화에 대해서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이번에 메콩 5개국의 수공예·디자인 문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페어가 정상회의를 기념하여 직접 한국을 찾아온다고 한다.

 

KF(한국국제교류재단)가 운영하는 아세안문화원은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사흘간 아세안문화원 커뮤니티홀에서 ‘메콩바자, 수공예품과 디자인상품’전을 개최한다.

‘메콩바자’는 메콩 5개국의 10개 기업이 참가해 옷·가방 등 패션용품부터 쿠션·바구니·식기 등 가정용품까지 일상에서 유용한 다채로운 상품을 선보이는 미니 페어 형식의 행사로서, 캄보디아의 실크공예, 라오스의 직조 및 염색공예, 미얀마의 칠기공예 및 목공예, 태국의 도자공예, 베트남의 죽공예 및 라탄공예 등 각국의 특색이 담긴 메콩국가의 공예품을 한자리에 모았다.

관람객들은 참여 기업들의 ‘전통 수공예 장인정신’과 지역 커뮤니티의 상생, 공정무역, 친환경과 유기농 등 각 상품에 담긴 사회적·문화적 가치와 의미를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메콩바자’ 기간 중에는 메콩 5개국 수공예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워크숍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라오스 몽족의 전통 자수 체험, 미얀마의 동물 인형 컬러링 체험, 태국의 도자기 목걸이 만들기, 베트남의 대나무 잠자리 만들기 등을 배울 수 있다. 워크숍 프로그램 참가신청은 19일부터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아세안문화원 관계자는 “메콩 국가의 수공예품은 특유의 섬세한 기법과 미려한 색감으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며 “이번 행사가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메콩 5개국 문화의 독창성과 심미성을 널리 소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콩바자’ 참관비는 무료이며, 상세한 내용은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