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아이들이 먹는 단계별 이유식, 친환경 제철농산물로 신선하게 만듭니다
상태바
아이들이 먹는 단계별 이유식, 친환경 제철농산물로 신선하게 만듭니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11.2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의 A-벤처스에 선정된 경남 하동군의 '에코맘의산골이유식'
ㄹ
에코맘의산골이유식 오천호 대표 [농식품부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월별로 우수 벤처·창업기업인 'A-벤처스'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11월에는 에코맘의산골이유식(이하 에코맘, 대표 오천호)이 제7호 A-벤처스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에코맘은 경남 하동군에서 영유아 가공식품(이유식, 수제 산골간식 등)을 제조‧판매 하고 있는 업체로, 현재 총 5건의 국내 특허를 등록하여 15건이 출원중에 있으며, 상표·포장 용기 도안 등의 지식재산권도 다수 보유하고 있어 그 경쟁력을 인정받아 이번 제 7호 A-벤처스로 선정될 수 있었다.
 

기업 전경 [농식품부 제공]
기업 전경 [농식품부 제공]

에코맘이 가공식품을 만드는 핵심 기술은 “진공저온조리기술(Sous-vid)”이다. 과일·채소·육류 등은 맛과 영양을 살리기 위한 재료별 적정 온도가 있다. 이러한 온도를 유지하며 진공상태에서 조리하게 되면, 재료의 영양을 지키면서 맛도 살릴 수 있다. 에코맘은 재료에 맞는 진공저온조리기술을 적용하여 영유아 성장단계에 맞춘 영양 만점의 이유식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또한 에코맘이 사용하는 지역 농산물은 경남 하동군에서 생산한 계절별 제철 농산물 86여 개를 활용하여 맛과 영양이 모두 뛰어나다. 이들 농산물은 약 83만평 211개 농가와의 협력을 통해 계약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이다. 아울러 높은 수준의 품질관리를 통해 품질 균일화(HACCP시설 구축)을 이뤘으며, 직접 산골 이유식 레시피도 공개하여 소비자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다.

에코맘이 개발한 “보온 및 보냉 기능을 갖는 포장용 박스”는 획기적인 친환경 박스로 관심을 모은다. 에코맘은 이유식을 배송할 때 사용되는 스티로폼 박스가 버리기 아깝다라는 주부들의 목소리를 듣고,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적인 보온·보냉 박스를 개발하여 특허를 등록했다. 압축성형된 스티로폼은 재활용하기 어렵지만, 에코맘의 보냉박스는 박스 내측에 은박발포지와 일명 뽁뽁이(에어캡)가 부착되어 이유식을 신선하게 배송할 뿐만 아니라 재활용까지 용이하다.
 

농식품부 제공
농식품부 제공

에코맘은 이러한 참신한 기술을 바탕으로 제품을 만들어 깐깐한 부모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2012년 4월 창업한 이후 현재는 53명의 직원과 매출액 100억원을 바라보는 기업이 되었으며,  전국 대형유통매장 14곳 및 유명 백화점 등에 입점되어 다양한 고객들을 만나고 있다. 또한 오는 12월에는 진공저온조리라인과 식품안전관리인증(해썹, HACCP) 시설을 갖춘 50억 규모의 제2공장의 완공을 앞두고 있다.

오천호 대표는 “깨끗한 환경의 우수한 농산물로 바른 먹거리를 만들겠다는 저의 다짐에 지역 농민들도 공감하며 사업에 큰 도움을 주셨다.”고 전하며 “에코랜드’로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지역농민들에게 보답하려고 한다.”라며 에코랜드 건설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에코랜드란 팜핑(Farm+Camping), 쌀박물관(체험‧관광), 요양병원으로 구성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체험관광 중심의 테마마을을 말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역의 농산물과 우수한 기술을 접목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에코맘을 선정하는데 이견이 없었다”며 “보다 많은 농식품 기업들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