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서울의 '전통문화 보존 프로젝트'로 선정된 장인의 작품, 서울시청에서 선보인다
상태바
서울의 '전통문화 보존 프로젝트'로 선정된 장인의 작품, 서울시청에서 선보인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11.2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30일까지, 서울시청 갤러리에서 '2019년 전통문화 지원 작품 전시회' 개최··· 12개 분야 작품 선보여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개최된 2018년 '전통문화 지원 작품 전시회' /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개최된 2018년 '전통문화 지원 작품 전시회' /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서울시는 한국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매년 ‘전통문화 발굴·계승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해 1996년부터 추진되고 있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지켜오고 있는 우수한 장인들을 매년 선정하여 작품 활동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11월 25일(월)부터 30일(토)까지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는 2019년 지원 사업에 참여한 전통문화 장인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2019년 전통문화 지원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올해는 지난 2월, 신청 공고를 통해 전통문화 활동을 하고 있는 개인 및 단체의 접수를 받았다. 그리고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공예, 복식, 공연, 사경 등 12개 분야의 작품을 선정하였다. 선정자에게는 360만 원에서 700만 원까지의 활동비를 지원하였으며, 올해 1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해왔다.

이번 전시회는 <2019년 서울시 전통문화 발굴ㆍ계승 지원 사업>에 선정된 12개 분야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통문화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장인들에게는 전시의 기회를, 관람객에게는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전통문화 작품들을 가까이에서 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색실누비 육골침 [서울시 제공]
색실누비 육골침 [서울시 제공]

전시 작품 중 '색실누비 육골침'은 옛 명주에 안감을 대고 꼬은 한지를 넣어서 다양한 문양을 표현했다. 베개 안은 쪽염으로 염색한 무명을 기둥으로 여섯 군데 세워 베개 마구리(끝쪽 머리에 대는 물건)에 고정시키고, 표면에는 무명으로 온박음질을 하고 한쪽 마구리는 모두 막고 한쪽에는 메밀을 채워 넣어 막아 양옆을 샤뜨기하고 푸새한 면으로 베갯잇을 씌어 완성했다.

이 색실누비 육골침 문양과 색실의 조화에 의한 예술적 가치와 내구성을 모두 추구하는 작품으로 평가된다.
 

매국 금부 가락지 [서울시 제공]
매국 금부 가락지 [서울시 제공]

'매국 금부 가락지'는 전통 귀금속 공예로 만든 조선시대 여인이 애용하던 가락지이다. 은과 금으로 만들었으며, 은을 용해 후 망치로 단조하였고 순금은 얇게 늘려 붙였고 조각은 전통적인 문양인 매화·국화·나비·참새를 새겨 넣었다.

 

혜(鞋) [서울시 제공]
혜(鞋) [서울시 제공]

당혜(唐鞋)는 조선시대 양갓집 부녀자가 신었던 신이다. 코와 뒤꿈치에는 당초문을 놓았고 안은 융 등의 푹신한 감을 사용했고 거죽은 가죽을 비단으로 싸서 만들었다. 이 작품은 전통 신발인 혜에 현대적 가치를 더해 새롭게 재탄생시킨 것이다.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권제1 [서울시 제공]
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권제1 [서울시 제공]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도 하는데,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부처와 중생은 하나라는 기본 사상을 바탕으로 한다. 이 작품은 80권 중 제1권으로 쪽염색종이인 감지에 옻포수와 도침을 하고 배접하여 재단하고 순금니에다 아교를 사용하여 그림과 글씨를 필사하여 완성했다.

이 외에도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나타낸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며 전통 시조 굿거리 등을 선보인 ‘풍류한마당’과 한영숙류 이철진 춤 등의 공연을 현장에서 감상할 수 있다. 전통공예 등 작품과 전통음악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우리 전통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여가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

이번 전시회는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행사에 대한 문의사항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