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2 17:20 (수)
뉴욕·파리에 한식 디저트로 서울의 맛과 멋을 전하다 '서울위크' 개최
상태바
뉴욕·파리에 한식 디저트로 서울의 맛과 멋을 전하다 '서울위크'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11.1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 라파예트 백화점과 뉴욕 레스토랑에서 다양한 한식 디저트와 공예, 공연 등 소개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서울시는 전 세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문화의 중심지이자 세계적인 미식의 도시인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 현지에서 관광지로서 서울의 맛과 멋을 소개하는 <서울위크(Seoul Week)>를 11월 14일부터 21일까지 개최한다. 


파리에서 알리는 한식 디저트와 서울도보관광의 매력

먼저 120년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연간 3,700만 명이 찾는 프랑스 파리의 쇼핑‧관광성지 ‘라파예트 백화점’에 이색 팝업(Pop-up)인 ‘스윗 서울(SWEET SEOUL)’이 15일부터 17일까지 열렸다. 이곳은 기존 K-FOOD에 비해 아직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한식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유럽 현지 최초의 팝업이다.

'합'은 전통 조리법과 현대 기술이 합을 이룬 병과를 빚는다. 찹살을 막걸리로 반죽해 튀긴 뒤 조청을 입힌 개성주악, 증편, 약과 등이 있다. '김씨부인'은 계절과 절기에 따라 달라지는 오늘의 떡을 기본으로 소담하게 1인 1상을 차려냈다. 디저트카페, '동병상련'은 중요무형문화재 제38호 조선왕조궁중음식 전수자 박경미 대표가 모과차, 오미자차, 녹차다식, 오색송편 등 떡과 한과, 담금차를 내놓았다. '강정이 넘치는 집'은 강정에 현대 트렌드를 반영하여 오트밀 블루베리 강정, 초콜릿을 부린 견과류바 등 새로운 조합의 강정을 선보인다. '비원떡집'은 70년 전통의 서울시 선정 오래가게로 전통방식 그대로의 떡을 선보인다.

이번 ‘스윗 서울’에는 이 5명의 한식 디저트 셰프들이 각자의 디저트 메뉴를 전시 및 설명하고, 무료 시식회를 통해 행사장을 찾은 파리지앵들과 직접 소통하였다. 이번 ‘스윗 서울’에 참가하는 한식 디저트가 우리의 전통 문화와 가치를 대표해 보여주는 만큼 디저트가 지니는 특색과 맛, 건강은 물론, 주요 관광지와의 접근성, 전문가 자문 등을 기준으로 선정하였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첫 날 리셉션에는 장프랑수아 마르틴 파리부시장과 카롤린 르부셰 프랑스 관광청 대표, 씨에리 바니에르 갤러리 라파예트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디어와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한식의 멋과 맛을 널리 알렸다.

또한 파리에서는 라파예트 백화점과 별개로 출시 40주년을 맞은 프랑스의 국민 브랜드 ‘벤시몽’과 협력해 서울의 도보관광매력을 알리는 ‘Walk in SEOUL-PARIS(서울을 걷다, 파리를 걷다)’ 캠페인을 14일부터 17일까지 펼친다. ‘벤시몽’의 대표 아이템이 ‘신발’인 점에서 착안해 30년 이상된 가게 중 가치를 인정받은 서울의 ‘오래가게’와 걸어서 즐기는 ‘서울도보관광’을 연계해 기획했다.

이 캠페인은 파리 현지(마레 패션지구‧오페라 구역)와 서울(신사동 가로수길)의 벤시몽 매장 내에 특별 공간을 마련하고, 걷고 싶은 문화 관광지로서 각 도시의 매력을 알렸으며, 걸어서 여행하기 좋은 서울의 추천 명소와 도보관광 예약방법 등을 리플릿으로 제작‧배포하여 다양한 서울관광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15일(금, 서울은 16일)에는 서울시가 선정한 오래가게 ‘명신당필방(한글로 만든 도장)’과 ‘동림매듭(전통 수공예 매듭)’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행사도 진행됐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뉴욕에서 알리는 한식 디저트와 전통공예·공연 및 서울관광

파리에서 뉴욕으로 이어지는 한식 디저트 팝업 ‘스윗 서울(SWEET SEOUL)’은 11월 20일(수)~21일(목) 양일간, 뉴욕 맨하튼에 위치한 ‘정식(JUNGSIK)’에서 진행된다. 뉴욕 <정식>은 임정식 셰프의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으로, 전통 한식과 현대적 감각을 접목해 새로운 창의성을 불어넣어 뉴요커들에게 한식 디저트를 소개하는 무대로 더할 나위 없는 곳이다. 이 날 행사에는 한식 디저트 이외에도 전통공예를 활용한 상차림, 서울관광 사진전,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이번 팝업에서는, 한식을 대표하는 디저트들이 한국의 공예 작품들과 함께 어우러져 차려진다. 셰프들의 시그니처 메뉴를 유명 작가들의 소반, 합, 접시 등에 올려 그야말로 디저트와 공예품이 함께 차리는 아름다운 디저트 테이블을 관람할 수 있다. 21일(목) 리셉션에는 현지 미디어 및 셰프, 인플루언서 40여명을 대상으로, 클래식 가수 김홍경씨와 러시아 소프라노 올가 마카리나(Olga Makarina)의 듀엣 공연 등도 함께 진행된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이번 팝업을 위해 서울시와 갤러리 라파예트의 가교 역할을 자처한 코린 풀키에(CORINNE FOULQUIER) 프랑스 관광청 한국지사장은 “서울시가 최초로 해외에 선보이는 디저트 팝업을 파리에서 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파리와 서울시가 서로 협업을 통해 서로의 전통, 문화를 교류하고 이를 각 시민에게 널리 알리는데 있어 파리관광청은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번 팝업을 통해 파리 시민들이 서울로의 음식관광을 보다 맛있게 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고 서울 시민들에게는 파리와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이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역시, “서울관광이 음식, 전통공예, 걷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오감(五感)을 자극하는 다양한 경험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특히, 구‧미주 권역에서 K-FOOD에 대한 인기가 높은 만큼, 서울에서만 맛볼 수 있는 흥미로운 한식 문화를 발굴해 더 많은 도시와의 협력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