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7:50 (금)
'여성들의 생활 속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리다', 2019 생활발명코리아 공개심사
상태바
'여성들의 생활 속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리다', 2019 생활발명코리아 공개심사
  • 최나래 기자
  • 승인 2019.11.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2일(금) 오후 2시 서울 코엑스에서 시제품 29건에 대한 공개심사와 시상식 진행한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 제공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이제는 요리할 때에도 사용할 수 있다! 언제든 사용 가능한 공기청정기가 나왔다. 송풍과 고데기를 한번에 해결하여 컬 효과를 극대화한 헤어롤도 있다. 플라스틱 없이도 사용할 수 있어 환경을 보호하고 운반비용도 들지 않아 간편한 고체샴푸도 사용해보는 것은 어떨까?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여성발명협회가 주관하는 ‘2019 생활발명코리아’ 공개심사 및 시상식이 오는 11월 22일(금) 오후 2시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생활발명코리아’는 여성의 생활밀착형 제품 아이디어를 공모·선정하여 지식재산권 출원과 시제품 제작, 사업화 컨설팅 제공 등 여성의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생활발명 아이디어는 지난 1월 31일부터 4월 8일까지 온라인 신청을 통해 총 1,731건이 접수됐다. 이후 온라인심사와 선행기술조사, 면접심사를 거친 39건의 아이디어가 44대1의 경쟁률을 뚫고 지원 대상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특허청은 선정된 39건을 대상으로 전문가 멘토링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부문에 따라 특허 출원, 전문가 컨설팅 등 맞춤형 혜택을 제공했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 제공

부문은 출원되지 않은 아이디어가 전문가 멘토링을 거쳐 디자인·시제품으로 제작하고 지재권을 출원한 <부문1>과 출원되었으나 제품개발 사실 없는 아이디어를 전문가 멘토링을 거쳐 디자인·시제품 제작하고 사업화 컨설팅한 <부문2>로 나눈다.

이를 통해 제작된 시제품은 11월 22일(금) 개최되는 행사장에 전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보일 시제품은 환경과 건강을 고려한 생활용품을 비롯하여 간편함에 집중한 반려동물용품과 IoT(사물인터넷)생활가전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른다.

<부문1>의 시제품 26건은 11월 20일까지 사전 진행되는 네티즌 투표와 11월 22일 진행되는 전문가 현장심사 점수를 합산하여 공개평가를 받는다. 최고점을 받은 제안자에게는 대통령상과 발명장려금 1천만 원이 주어지고, 국회의장상과 국무총리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발명장려금 2백만 원이 수여되는 등 생활 속 여성 아이디어의 ‘최고’를 가린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 제공

‘2019 생활발명코리아 공개심사 및 시상식’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네티즌 투표’와 ‘히트예감’ 등 이벤트 참여 시 공기청정기 등 푸짐한 경품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생활발명코리아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자국 기술을 무기로 하는 기술패권 경쟁이 치열해지는 대외환경 속에서 지식재산 기반의 기술혁신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이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창의적 여성의 아이디어로 상품화가 용이한 생활발명을 발굴하고, 여성의 창의력과 지식재산권을 바탕으로 더욱 성장하고 발전 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식재산 교육과 여성 맞춤형 지원정책을 꾸준히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