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7:50 (금)
가을·겨울 인기 패션 아이템, '핸드메이드 코트'··· 정말 손으로 만들까?
상태바
가을·겨울 인기 패션 아이템, '핸드메이드 코트'··· 정말 손으로 만들까?
  • 최나래 기자
  • 승인 2019.11.1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지 원단으로 바느질해서 만드는 핸드메이드 공법에 대해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점점 날씨가 추워지고 있고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장롱에 있는 겨울옷을 꺼내거나 새로운 옷을 장만하고자 한다. 겨울옷이라면 내복, 히트텍 등 속옷과 옷의 섬유를 긁어 보풀이 일어나게 하는 가공법인 기모를 적용한 바지와 티셔츠 등이 있다.

특히 외출할 때에는 추운 바람을 막아줄 겉옷이 가장 중요하다. 이러한 겉옷으로는 패딩, 무스탕, 코트, 자켓 등 다양하다. 그런데 역시 추운 겨울에도 패션을 뽐내고 싶을 때에 선택하는 옷은 코트이다. 물론 패딩보다는 다소 겨울바람을 막는 기능은 뒤처질 수 있으나 격식 있는 자리에서 입을 만한 것은 코트만 한 것이 없다. 패딩과 달리 또한 코트는 디자인과 종류가 아주 다양하기까지 하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전부터 '핸드메이드 코트' 열풍이 불고 있다. 작년 패션 트렌드는 롱패딩이 주도했지만 사실 그 열풍이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르겠다. 반면 핸드메이드 코트는 꽤 오랫동안 인기를 누리는 것 같다. 현재 포털 검색어에서도 다양한 의류 부분에서 계속 1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온더리버 제공
핸드메이드코트 [온더리버 제공]

그런데 핸드메이드코트가 정확히 무엇일까? 정말 손으로 만드는 것일까? 그렇다면 손으로 만든다는 이유만으로 이렇게 인기가 높은 걸까? 다른 코트와 무엇이 다른 걸까?

핸드메이드란 옷을 만드는 봉제 방법 중 하나이다. 옷을 보면 '핸드메이드 마크'가 붙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이 바로 핸드메이드 공법으로 만든 옷이라는 것을 인증하는 것이다. 이 핸드메이드 공법이란 두 장 및 그 이상의 원단 여러 장을 하나로 합치는 이중지 원단으로 만드는 방법이다.

이 공법은 두꺼운 모직물에서 많이 사용되는데, 두꺼운 원단은 기계로 재봉틀을 하면 자연스럽지 않고 투박하게 된다. 그래서 한 코 한 코 직접 바느질로 수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소재를 봉제할 때에는 직접 시접 부분을 벌리고 맞접어 일일이 손바느질 작업을 해야 했다.

ㅁ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물론 현재 핸드메이드 코트는 우리가 생각하는 100% 수작업으로만 만드는 경우가 사실 그리 많지는 않다. 한 패션업계 관계자는 "예전에는 모든 공정을 손으로 하기도 했으나 봉제 기술이 발달하면서 특수 재봉틀 등도 생겨났기에 요즘은 대부분 기계 사용과 손작업을 병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일부 기계 작업을 병행하게 되었어도 어쨌든 다른 코트보다 더 까다롭고 복잡한 공정이 이루어지는 고급 이미지와 차별성이 있기에 계속해서 핸드메이드 마크를 붙이게 됐다. 이렇게 오늘날 핸드메이드 공법은 그 자체가 100% 수작업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특정 공법을 의미하는 용어가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핸드메이드 공법과 비슷한 것으로 우리에게 좀 더 잘 알려진 비스포크(Bespoke) 공법도 있다. 비스포크는 주로 정장에서 사용하는 맞춤형 제작법을 말하는데, 비접착 방식이라고도 한다. 비접착이란 기존 일반 정장이 자켓 앞판에 접착제를 바른 심지를 넣고 눌러 원단과 붙이는 것과 달리 심지를 손바느질을 통해 붙였다는 것이다.
 

핸드메이드코트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핸드메이드코트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같은 맞춤형이라도 이 같은 비접착을 사용하느냐 일반적인 접착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품질이 크게 차이가 난다. 비접착 정장이 훨씬 라펠이 부드럽고 심지도 견고해 오래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요즘은 핸드메이드의 인기에 힘입어 이러한 비스포크와 핸드메이드를 모두 사용한 옷들도 나오고 있다.

핸드메이드는 두 장의 원단을 겹치기 때문에 더 보온성이 좋다. 과학적으로 하나의 두꺼운 원단을 입는 것보다 여러 개를 겹쳐 입는 것이 보온성이 뛰어나다. 왜냐하면 인체와 옷과 옷 사이에는 정지된 상태의 공기층이 생겨나는데, 이 '정치 공기층'은 단열력이 굉장히 큰 물질이며 여러 겹을 입을수록 이러한 공기층이 더 많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또한 핸드메이드 코트는 보온성은 뛰어나면서도 별다른 안감이나 부자재를 추가로 사용하지 않아 무게도 가볍다. 안감이 없기에 더욱 고급스러운 느낌도 든다. 아울러 공정 특성상 일반 봉제보다 공임비가 비싸기에 원단 역시 비싼 울이나 알파카, 캐시미어 등의 고급 천연 모직물 원단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핸드메이드 코트 원단 [온더리버 제공]
핸드메이드 코트 원단 [온더리버 제공]
ㅇ
핸드메이드 코트 원단 [온더리버 제공]

핸드메이드 코트는 반복되는 기계 작업으로만 만드는 코트에 비해 직접 몸의 라인에 맞춰 작업을 하기 때문에 훨씬 자연스러운 핏을 갖는다. 이와 더불어 좋은 원단을 사용하여 부드러운 착용감도 가지고 있다. 추운 겨울에도 편하고 따뜻하게 입을 수 있는 것이다.

물론 핸드메이드 코트는 더 까다롭고 시간도 많이 걸리는 공정을 거치기에 그만큼 가격도 비쌀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핸드메이드 코트만이 갖고 있는 다양한 장점은 이러한 비싼 가격을 상쇄하고도 남는다. 그렇기에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벌써 다양한 브랜드가 앞다투어 핸드메이드 코트를 내놓고 있는데 롱 코트, 숏 코트, 하프코트 등 다양한 코트 종류를 핸드메이드 공법으로 만든 것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또한 소재, 디자인, 색깔에 따라서도 더욱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이렇듯 기계만으로 만든 것이 아닌 손으로 만드는 핸드메이드는 다시 한번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과 인기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계로는 대체할 수 없는 핸드메이드의 영역이 있는 한, 핸드메이드 코트의 열풍도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