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전국 우리술이 한 자리에··· '2019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 개최
상태바
전국 우리술이 한 자리에··· '2019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11.13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00개 우리술 제조업체 참가··· 다양한 체험, 경기대회, 시상식 등 행사 풍성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양재동 aT센터 제1전시장에서 전국의 다양한 우리술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2019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KOREAN SOOL GRAND FESTIVAL)’를 개최한다.

매년 11월 셋째 주 주말에 개최되는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우리술 행사로 올해 9회째를 맞이한다. 이번 우리술 대축제는 전국의 약 100개의 우리술 제조업체가 참가하여 평소 소비자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전국 방방곡곡의 술들을 소개할 계획이다.

작년 행사에서는 업체관이 지역별로 배치되었으나, 올해는 주종별 인지도를 높이기 위하여 탁주, 약·청주, 과실주(한국와인), 증류주 등 주종에 따라 배치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우리술과 어울리는 다양한 음식을 선보일 유명 맛집들도 참여하여 우리술과 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의 될 것으로 기대된다.

3일 간 이어지는 이번 행사에는 우리술 빚기 체험, 전통주 소믈리에 경기대회, 토크 콘서트 등 다채로운 우리술 만큼 다양하고 흥미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되어 있다.

1일차에는 대한민국 식품명인과 함께 하는 막걸리 빚기 체험이, 2일차에는 우리술의 역사, 특성, 테이스팅 등 전문지식을 갖춘 인재를 뽑는 국가대표 전통주 소믈리에 경기대회의 결선이 펼쳐진다.

3일차에는 우리술을 주제로 소통하는 SBS 팟캐스트 말술남녀 공개방송, 우리술 마케팅 강연 등이 준비되어있다. 그 외, 우리술 경매행사, 나만의 칵테일 및 술잔 만들기, 향음주례 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준비돼있어 젊은세대 및 외국인도 우리술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식은 행사 첫날인 11월 15일(금) 오후 3시에 열린다. 우리술 유관기관과 업계의 주요 인사, 주한외국대사관, 홍보대사인 소녀시대 유리가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의 최고 우리술을 선정하는 ‘2019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시상식이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다. 시상식에는 탁주, 약·청주, 과실주, 증류주, 기타주류 등 5개 부문별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을 선발하여 총 15점 시상, 대상 5점 중 1점은 최고의 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 술을 사랑하는 내외국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식 누리집에서 사전등록이 가능하다. 입장권 구매자에게는 안주를 구매할 수 있는 쿠폰과 함께 공식 시음잔이 제공되며, 15일 개막일에는 입장 선착순 300명에 한하여 선물도 제공된다. 입장권 1회 구매로 3일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므로, 수백여 가지의 우리술을 천천히 둘러볼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는 전국의 다양한 전통주를 한 자리에 모아 많은 분들께 소개하는 특별한 행사인 만큼, 전통주의 소비층을 확대하고 우리술을 즐기는 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