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부산시립박물관의 신수유물 전시, 고종의 어진을 모시는 행렬을 그린 반차도 공개한다
상태바
부산시립박물관의 신수유물 전시, 고종의 어진을 모시는 행렬을 그린 반차도 공개한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11.1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2월 16일까지 개최, 2016년에 구입해 보존처리 마친 '어진·예진 서경 풍경궁 봉안반차도(御眞睿眞西京豊慶宮奉安班次圖)' 최초 공개
어진·예진 서경 풍경궁 봉안반차도(御眞睿眞西京豊慶宮奉安班次圖) [부산시 제공]
어진·예진 서경 풍경궁 봉안반차도(御眞睿眞西京豊慶宮奉安班次圖) [부산시 제공]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부산시립박물관은 2010년부터 매년 3회씩 개최하고 있는 ‘신수유물(新收遺物) 소개전’의 올해 마지막 전시를 시립박물관 부산관 2층 미술실에서 오는 2020년 2월 16일까지 개최한다.

‘신수유물 소개전’은 부산박물관이 기증받거나 구입한 유물 및 보존처리가 끝난 유물 중 시민들에게 공개하지 못한 유물을 새롭게 소개하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에는 2016년에 구입해 최근 보존처리를 마친 <어진·예진 서경 풍경궁 봉안반차도(御眞睿眞西京豊慶宮奉安班次圖)>을 선보인다.

서경 풍경궁에 어진과 예진을 모시러 가는 행렬을 그린 그림

이 그림의 본래 명칭은 「어진예진봉왕서경교시시자경기지풍경궁봉안반차도(御眞睿眞奉往西京敎是時自京畿至豊慶宮奉安班次圖)」이다. 뜻은 고종의 어진(御眞: 왕의 초상화)과 당시 황태자였던 순종의 예진(睿眞: 왕세자의 초상화)을 경기도에서 지금의 평양을 말하는 서경에 있는 풍경궁(豊慶宮)에 봉안하러 가는 행렬을 그린 반차도(班次圖)라는 뜻이다.

어진과 예진은 1902년(광무 6)에 고종 즉위 40년을 맞아 제작한 것이다. 면복본, 익선관본 2본, 군복대본, 군복소본 등 모두 5본이었으며, 예진은 앞의 5본에 복건본이 추가되어 6본이었다. 이들은 모두 서울 경운궁 흠문각(欽文閣)에 모셔졌으나, 익선관본 어진과 예진 각 1본은 풍경궁 태극전(太極殿)과 중화전(重華殿)에 옮겼다.

부산박물관 소장품은 장황(粧䌙: 서화를 족자·병풍·두루마리·책·첩 등의 형태로 꾸미는 장식)을 통해 두루마리 형태로 제작되었으며, 규장각 소장 '어진도사도감의궤(御眞圖寫都監儀軌)'에 실려 있는 반차도와 대략 동일하나 일부 장면이 생략되어 있다. 대한제국 수립 이후에 제작된 반차도로 근대복식의 변화와 당시 국가의례 형식과 궁중기록화의 제작양상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이다.
 

고종 황제 어진 [문화재청 제공]
고종 황제 어진 [문화재청 제공]

자주 정신을 알리고자 했던 서경 풍경궁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한 고종은 1902년 지방제도를 대대적으로 개편하였는데, 특히 평양부를 서경으로 승격시키고 풍경궁(豊慶宮)이라는 행궁을 건설하여 수도 한양과 평양을 잇는 양경(兩京) 체제를 구축하고자 했다.

풍경궁은 1902년에서 1903년까지 정전(正殿)인 태극전(太極殿), 편전(便殿)인 지덕전(至德殿), 동궁전(東宮殿)인 중화전(重華殿)과 정문인 황건문(皇建門) 등 주요 전각을 지었으나 곧 공사가 중단되었다. 

이후 러일전쟁이 발발하자 평양에 주둔한 일본군에 의해 풍경궁의 주변은 병참기지로 사용되었고, 1907년 풍경궁은 일본에 의해 근대식 병원인 평양 동인의원으로 바뀌어 철도 부설 노동자를 치료하는 용도 등으로 사용되었다. 고종이 폐위된 다음 해인 1908년에는 풍경궁의 관제(官制)가 폐지되고 봉안되어 있던 어진과 예진은 덕수궁(德壽宮) 정관헌(靜觀軒)으로 이전되었다. 

1910년에 이곳은 평양 자혜의원으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1923년에는 풍경궁의 서쪽에 근대식 병원 건물을 새로 지었다. 1933년에 자혜의원이 평양의학전문학교로 바뀌었고 지금은 북한의 평양의학대학이 되었다. 풍경궁의 건축물은 현재 남아있지 않다.

전시는 매주 월요일·지정 휴관일을 제외한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매주 금·토요일은 오후 9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입장료는 무료이다. 자세한 사항은 시립박물관 유물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