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불교의 나라', 미얀마의 아름다운 불교미술을 선보이다
상태바
'불교의 나라', 미얀마의 아름다운 불교미술을 선보이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11.11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랫동안 찬란한 불교 문화가 융성해온 미얀마, 국내에서 이번에 처음으로 미얀마의 불교 미술을 엿볼 수 있는 전시 열린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미얀마는 오랫동안 우리에게 '미지의 땅'이었다. 지난 40년 동안 사회주의 군사 정권이 미얀마를 지배하면서 문을 걸어 잠그고 국제사회와의 교류를 끊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미얀마가 민주화되면서 국제사회에 다시 손을 내밀고 있다. 경제가 개방되고 관광도 활성화되었으며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미얀마에 대한 관심도 늘고 있다. 

미얀마는 동남아 특유의 천혜의 경관과 훌륭한 문화재를 가지고 있는 나라여서 관광국으로서의 잠재력이 크다. 특히 미얀마는 불교의 나라로서 뛰어난 불교문화를 가지고 있다. 90%가 넘는 국민이 불교를 믿고 있으며 아름다운 황금탑 쉐다곤 파고타, 고대도시 바간과 아난다 사원, 우베인 다리 등 세계적 관광지도 전부 불교 문화재이다.

미얀마에서 불교의 영향력은 아주 지대하여 법적으로 불교가 보호받고 있으며, 정규 교육 과정에서도 불교를 가르치고 미얀마인의 일상생활에서도 불교의 흔적이 깊이 스며들어 있다.
 

쉐다곤 파고다 [출처-pixabay]
쉐다곤 파고다 [출처-pixabay]

미얀마의 불교의 역사

미얀마 불교는 인도 첫 통일 제국의 창시자, 아소카왕(B.C 269~232)이 사절단을 통해 불교를 전래하면서 시작됐다고 한다. 미얀마의 선주민이었던 몬 족의 미얀마 남부 왕조들이 이 시기에 불교를 받아들여 훌륭한 유적과 유물을 남겼다. 이때의 불교문화를 살펴보면 대승불교와 소승불교가 뒤섞인 형태였음을 살펴볼 수 있다.

한편 미얀마의 또 다른 선주민이었던 쀼 족은 미얀마 북부의 에야와디 강에 여러 도시 국가를 세웠다. 그중에서도 가장 강성했던 국가는 바로 이라와디 강 중류의 삐(pyay) 왕국(B.C 200~ C.E 900)이었는데, 7~8세기 경에 이 나라를 방문한 중국인들이 남긴 기록에 의하면 이 나라는 국왕이 적극적으로 불교를 장려하며 성의 네 모퉁이마다 금은으로 된 수많은 사찰과 불탑이 있었고, 백성들도 불심이 두텁다고 하였다.

하지만 미얀마에서 본격적으로 불교가 부흥하게 된 것은 바간 왕조(1044~1287)였다. 바노야타 왕은 버마족을 통합하고 통일 왕조를 건국했다. 또한 이후에는 몬 족 국가를 공격하여 불경과 승려를 대거 데려왔고 상좌부불교(소승불교)를 대대적으로 육성했다. 이 시기 바간 왕조에서는 전국 곳곳에 불탑과 사찰이 세워졌는데, 이러한 풍경이 오늘날의 미얀마까지 전해진다. 또한 바간 왕조의 수도인 바간은 캄보디아의 앙코르 유적, 인도네시아의 보로부두르 유적과 더불어 세계 3대 불교 유적지로 손꼽힌다.
 

'붓다의 탄생' 바간 고고학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붓다의 탄생' 바간 고고학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이후, 바간 왕조는 몬 족의 독립과 몽골군의 침략으로 인해 멸망하고 다시 미얀마는 분열된다. 13세기부터 16세기까지 250년간 지속된 분열의 시기 동안 미얀마 남부에 몬족이 세운 버고 왕조, 중북부에 샨족이 세운 잉야 왕조, 잉야에서 떨어져 나가 버마족이 세운 따웅우 왕조(이후, 미얀마를 재통일)가 다양한 불교 문화를 꽃피웠다.

꼰바웅 왕조(1752~1885)는 미얀마의 마지막 불교 왕국이었다. 꼰바웅 왕조 역시 이전 왕조인 따웅우 왕조처럼 불교를 진흥했다. 버고 왕조에서 세운 쉐고다 파고다를 재건하고 다양한 불교 경전을 간행했다. 특히 1774년에는 우리나라의 팔만대장경과 흡사한 석장경인 '쿠도도 파고다'를 간행되었는데, 영국의 침략으로부터 나라를 구하고자 2,500명의 승려가 6개월 동안 729개의 하얀 대리석에 불교 경전을 새겼다고 한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 제공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미얀마의 불교 문화재

최근 우리나라와 동남아시아 국가 간의 교류가 활발하다. 특히 이번 달 말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및 ‘한-메콩 정상회의’도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부산박물관은 회담의 부산 개최와 개관 41주년을 맞아 11월 19일부터 2020년 1월 12일까지 2019년 국제교류전 ‘미얀마의 불교미술’을 개최한다고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아세안 10개국 중 대표적 불교국인 미얀마의 엄선된 불교미술품 110여 점이 국내 최초로 일반에 공개된다.

부산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미얀마 현지 박물관의 자료를 조사하고, 미얀마 종교문화부 고고학국립박물관국과의 긴밀한 협의를 이어왔다. 이에 미얀마 국립박물관(양곤·네피도·바간·스리 크세트라) 4개처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불교 유물 110여 점을 대여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불교미술을 통해 미얀마의 역사와 문화를 통사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1장 <에야와디강의 여명, 쀼와 몬>에서는 쀼 족과 몬 족의 불교유적과 유물을 통해 미얀마 불교문화의 원형을 조명하며 ▲2장 <공덕의 평원, 바간>에서는 바간 왕조의 불교미술을 살펴본다. ▲3장 <분열과 통일, 생성과 소멸의 시간>에서는 왕조의 분열과 소멸, 통일을 거치면서 다양하게 변화하는 불교문화의 모습을 다루었다. ▲4장 <일상속의 불교>에서는 꼰바웅 왕조의 불교미술과 미얀마인의 일상 속에 꽃 피운 불교문화에 대해 소개한다.
 

'석조 항마촉지인 불상' 네피도 국립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석조 항마촉지인 불상' 네피도 국립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붓다의 첫 설법' 바간 고고학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붓다의 첫 설법' 바간 고고학박물관 소장 [부산시 제공]

주요 전시유물은 미얀마 초기불교 문화의 존재를 확인해 주는 스리 크세트라 유적 출토 <은화>, <봉헌판>과 <붓다의 탄생>, <싯다르타의 삭발>, <고행하는 붓다>, <도리천에서 내려오는 붓다> 등 부처의 팔상을 표현한 단독 조각상과 <보살상>, <범천상>, <낫> 등 미얀마 불교의 다양성과 문화혼성(文化混成)을 보여주는 유물도 같이 전시된다. 특히 부처의 일생인 팔상 장면을 담은 단독조각상의 경우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북아시아 불교미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도상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다.

이번 전시는 우리나라에서 지금까지 제대로 소개된 적이 없는 미얀마의 역사와 문화, 전통 불교미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특히 미얀마에서 해외로 처음 반출되는 네피도 국립박물관 소장 <석조 항마촉지인 불상>을 비롯하여 미얀마 문화의 정수라 할 수 있는 아름답고, 수준 높은 불교미술을 대규모로 선보이는 최초의 전시로 일반 관람객뿐만 아니라 학계에도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개막식은 오는 11월 18일 오후 4시 부산박물관 부산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되며 개막식에는 부산시 및 시의회 관계자를 비롯한 문화계 및 학계 인사, 각국 영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시 개막식에 앞서 부산박물관 대강당에서는 특별초청 강연회도 진행된다. 식전공연으로 미얀마 전통문화 공연도 선보일 예정이다. 12월 13일에는 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와 공동주최로 <미얀마의 불교미술>을 주제로 한 학술심포지엄도 예정되어 있어 관련 전문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