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14:31 (금)
서울공예박물관, 시각장애인 위한 환경 조성한다
상태바
서울공예박물관, 시각장애인 위한 환경 조성한다
  • 최나래 기자
  • 승인 2019.11.0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13시, 서울시청에서 국내외 연구자와 전문가 및 시민 의견 모아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안국동 (구)풍문여고 터에 2020년 개관을 준비 중인 서울공예박물관이 국내 박물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전시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그동안 박물관에서 장애를 지닌 관람자들을 위한 여러 시도들이 있어왔으나 전시물의 일부에만 적용되거나, 꾸준히 지속되지 못했다. 그러나 서울공예박물관의 이번 <시각장애인 전시개발 연구>는 언제든지, 어느 전시에서든지, 어느 위치에서든지 시각장애인들이 공예를 감상하고 학습하는 데에 있어 어려움이 없도록 박물관 전체를 탈바꿈하고자 하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서울공예박물관은 오는 11일(월) 13시 30분부터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시각장애인 전시 개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여, 시각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는 전시 및 박물관 서비스 개발에 대한 국내외 연구자 및 전문가, 시민의 의견을 모은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이번 행사를 위해, 박물관 촉각전시를 연구하는 ▲히로세 코지로(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 교수), ▲마리-클라테 오닐(프랑스 에꼴 드 루브르 교수) 국제박물관협회(ICOM) 산하 교육문화활동국제위원회(CECA) 회장, ▲리코 찬(비욘드비전 프로젝트 대표), ▲줄리아 카심(교토 디자인랩 교수) 등 세계 유수의 시각장애 및 박물관 전시 분야 연구자들이 서울공예박물관의 라운드테이블에 참가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발표자 가운데 히로세 코지로(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 교수)는 13세에 시력을 잃은 전맹(全盲)으로서, 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촉각전시 등을 기획한 큐레이터이다.

단순히 장애인을 위한 장벽이 없는 박물관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지 않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박물관을 지향하는 히로세 코지로 교수의 관점은 서울공예박물관 시각장애 전시 개발에 중요한 지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세부 프로그램은 △서울공예박물관 시각장애인 전시 개발 연구개요 발표 △촉각전시 및 복합감각 전시 기법, △포용적 박물관 설계, △유니버설 전시 및 프로그램 연구 사례 발표, △국내외 전문가 패널토론 등으로 구성된다.

패널토론에는 모든 발표자와 함께 ▲이연수(한양대 박물관교육학과 겸임 교수) ▲엄정순(사단법인 우리들의 눈 대표) ▲유관 기관 전문가(맹학교, 특수교육연구기관, 시각장애인단체 등)와 시민이 참여한다.

김정화 서울공예박물관장은 "이번 시각장애인 전시 개발 연구 결과가 효과적으로 반영된다면 시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모든 관람객이 다양한 감각으로 공예를 경험할 수 있는 박물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공예는 손과 뗄 수 없는 분야이기 때문에, 촉각을 통해 감상하는 전시는 서울공예박물관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